치과의료인전용

교합과 임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치과의료인을 위한 게시판이며 일반인은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홍성우 2007.03.19 1985
공지 제 홈페이지의 글을 읽으실 때는... 홍성우 2004.11.10 3852
499 견치가 도재가공의치로 회복된 군기능교합입니다. 홍성우 2003.10.15 827
498 가철성장치에서도 contact은 중요합니다... 홍성우 2005.02.18 825
497 저의 경험에 대한 조언과 질문하나. 2003.10.14 822
496 [re] 레진 인레이 후 시려해서.. 홍성우 2003.12.17 819
495 [re] 교합안정장치 치료시에.......질문드립니다. 홍성우 2004.07.19 818
494 [re] 사용하면서 느슨해지는 인접면... [1] 홍성우 2004.01.30 817
493 교합점과 food packing.(아티클 269) 김은성 2004.07.11 809
492 [re] 매일매일 겪는 임상 가운데에서... 홍성우 2003.10.14 807
491 크라운과 치아파절 홍성우 2005.11.08 805
490 [re] 유치열기의 open bite 홍성우 2004.07.19 804
489 견치부터 최후방구치까지 회복할 경우... 홍성우 2005.12.08 800
488 [re] 확실한 악관절환자 [1] 홍성우 2004.10.27 800
487 [re] 하악 소구치 치경부마모.. [4] 홍성우 2004.02.06 796
486 치아를 다 묶으면 튼튼할까요? 홍성우 2003.10.08 795
485 교합안정장치를 반영구적으로 착용하시는 환자분을 소개합니다. [2] 홍성우 2004.07.07 793
484 인레이주위의 2차우식... 하정호 2004.01.29 793
483 [re] 전치부의 기능운동... 홍성우 2003.10.04 790
482 (발췌) inlay body의 착탈이 힘드십니까? 홍성우 2005.11.19 789
481 [re] 교합면 시림증상.. 홍성우 2003.10.15 788
480 stopper와 equalizer란 용어가 궁금합니다. [5] 안태윤 2011.02.17 786

임상가를 위한 교합학

안녕하십니까? 치과의사 홍성우입니다.
오늘날 의학은 눈부시게 발전되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유전자를 이용한 치료와 같은 첨단 시술이 행해지고 또한 개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과 150년 전만해도 병원은 사람이 살아나가는 곳이 아니라 죽어나가는 곳으로 인식되던 시기였으며 의학은 그야말로 암울했습니다. 그러던 중 레이벤후크에 의해 현미경이 발명되면서 세균의 정체가 드러났고, 파스퇴르와 코흐 같은 과학자의 노력으로 수많은 사람들은 죽음의 문턱에서 생명을 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치과질환인 충치 그리고 풍치 역시 교합과 관련지어 발생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며 교합을 이해함으로써 이런 질환들도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해질 수 있는데, 이런 재미난(?) 치과이야기들을 치과의사가 아닌 분들이 쉽게 이해하시고, 아울러 이런 이야기들이 좋은 치료를 위한 눈과 귀가 되어드리기를 희망하면서 두 권의 책을 출간했습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왜 혼자만 치아가 잘 썩을까요? 치료받은 치아가 또 썩는다면 정말 안닦아서 그럴까요? 재미있는 사실은 치과의사들도 충치가 있답니다.
남들은 찬물을 잘 마시는데 왜 혼자만 치아가 시릴까요? 그리고 신경치료를 해서 아예 시린 통증을 못느끼게 하는 치료가 정말 좋은 치료일까요?
왜 음식물이 혼자만 잘 낄까요? 치과에서는 인공치를 하라거나 두 개를 붙혀서 아예 끼지 않도록 하라는데 그게 맞는 치료일까요?
치과에서 교정을 하라면서 치아들을 뽑으라는데 정말 뽑지 않고서는 교정치료가 불가능할까요?
매스컴의 발달과 더불어 현대인들은 많은 의료광고를 접하게 되는데 이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좋은 정보를 가려내기란 정말 어렵습니다.
여기 알기 쉬운 치과상식 그리고 꼭 알아야 할 치과상식을 소개드리며, 좋은 치료 그리고 꼭 합당한 치료를 받으시길 소망해봅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