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를 위한 꼼수

치아를 고정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이 동원됩니다.
치아 두개사이를 레진으로 붙히기도 하고, 철사로 묶기도 하며,
굵은 철사를 대고 레진으로 접착하기도 합니다.
위 방법은 자칫하면 인위적인 요소가 많이 게재되어,
치아에 순간적으로 무리한 힘을 가하게 되고
자칫하면 치아의 원래 위치를 회복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여기 소개되는 내용은, 치아를 고정함은 물론,
원래의 치아위치회복을 가능케 하는 아주 경제적인 방법이며,
술식또한 간단합니다.

아래 사진은 1소구치부터 치아를 묶기 시작한 것을 보여줍니다.
소구치는 치경부를 묶게 되며, 견치는 contact부위 하방, 그리고
cingulum상방을 지나갑니다.



아래는 앞에서 본 사진입니다.



아래사진은 2소구치까지 묶은 것을 보여주며, 매듭이 확인됩니다.



설측에서 바라 보았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왼쪽은 고무줄이 걸려있고, 오른쪽은 걸린 고무줄이
치실에 묶였습니다. 고무줄을 치실에 묶을 때는 threader와 다른 치실을
사용합니다.



threader가 치아를 묶은 치실의 아래쪽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thread에 꿰여있는 치실이 치아를 묶은 치실의 아래쪽으로 나옵니다.



치실을 아래와 같이 묶으면, 고무줄은 치아를 묶은 치실에 고정됩니다.



이렇게 하면, 고무줄은 서서히 수축하면서, 치아를 socket쪽으로
그리고 혀쪽으로 밀게 됩니다.

정출된 치아는 다시 reduction되고, 입술쪽으로 밀렸던 치아도 다시
혀쪽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임상가를 위한 교합학

안녕하십니까? 치과의사 홍성우입니다.
오늘날 의학은 눈부시게 발전되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유전자를 이용한 치료와 같은 첨단 시술이 행해지고 또한 개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과 150년 전만해도 병원은 사람이 살아나가는 곳이 아니라 죽어나가는 곳으로 인식되던 시기였으며 의학은 그야말로 암울했습니다. 그러던 중 레이벤후크에 의해 현미경이 발명되면서 세균의 정체가 드러났고, 파스퇴르와 코흐 같은 과학자의 노력으로 수많은 사람들은 죽음의 문턱에서 생명을 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치과질환인 충치 그리고 풍치 역시 교합과 관련지어 발생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며 교합을 이해함으로써 이런 질환들도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해질 수 있는데, 이런 재미난(?) 치과이야기들을 치과의사가 아닌 분들이 쉽게 이해하시고, 아울러 이런 이야기들이 좋은 치료를 위한 눈과 귀가 되어드리기를 희망하면서 두 권의 책을 출간했습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왜 혼자만 치아가 잘 썩을까요? 치료받은 치아가 또 썩는다면 정말 안닦아서 그럴까요? 재미있는 사실은 치과의사들도 충치가 있답니다.
남들은 찬물을 잘 마시는데 왜 혼자만 치아가 시릴까요? 그리고 신경치료를 해서 아예 시린 통증을 못느끼게 하는 치료가 정말 좋은 치료일까요?
왜 음식물이 혼자만 잘 낄까요? 치과에서는 인공치를 하라거나 두 개를 붙혀서 아예 끼지 않도록 하라는데 그게 맞는 치료일까요?
치과에서 교정을 하라면서 치아들을 뽑으라는데 정말 뽑지 않고서는 교정치료가 불가능할까요?
매스컴의 발달과 더불어 현대인들은 많은 의료광고를 접하게 되는데 이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좋은 정보를 가려내기란 정말 어렵습니다.
여기 알기 쉬운 치과상식 그리고 꼭 알아야 할 치과상식을 소개드리며, 좋은 치료 그리고 꼭 합당한 치료를 받으시길 소망해봅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