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생의 사는 이야기

오늘은 이닥터홍성우치과를 개원하는  날입니다.


직원이 애써서 컴퓨터에 깔아놓은 공인인증서를 지난 토요일에 제가 지워버리는 바람에

토요일에 근무하긴 했지만 오늘이 정식으로 근무하는 첫 날이 되었습니다. 


아울러 홈페이지를 개편하여 새로 선보입니다.

그 동안 제 홈페이지를 찾아주셨던 모든 분들께 실망을 드린 것같아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보다 충실한 내용으로 채워놓을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1 치아와 세포벽 그리고 학문의 벽 2016.11.12 1055
270 치과 미용치료 유감 2016.01.19 1072
269 아침풍경과 그리고... 2015.10.17 1035
268 좋은 학문 나쁜 학문? 2015.01.24 995
267 아버님이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file 2014.11.04 1315
» 개업과 함께 홈페이지를 개편하였습니다. 2014.10.13 1176
265 2014년 6월 25일 열었던 세미나의 후기를 받았습니다. 2014.07.23 1021
264 흰머리 소고 2014.05.30 1013
263 저녁 반찬에 대해... 2014.05.02 979
262 생일 cake file 2014.04.01 1127
261 출판기념회... file 2014.02.22 1086
260 건망증 (5) 2013.11.01 1095
259 2013년 여름 한국이 38도를 기록할 때... file 2013.08.27 1035
258 요즘 자전거로 출퇴근합니다. file 2013.07.12 1161
257 발신자 이름유감 2013.07.05 1183
256 고향에 내려와 산에 가기 시작했습니다. file 2013.02.27 1167
255 손톱을 깎으면서... 2013.02.05 1183
254 건망증 (4) 2013.01.18 1089
253 오페라 레미제라블 [1] 2013.01.12 1206
252 미용과 치료 2012.01.05 1155

임상가를 위한 교합학

안녕하십니까? 치과의사 홍성우입니다.
오늘날 의학은 눈부시게 발전되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유전자를 이용한 치료와 같은 첨단 시술이 행해지고 또한 개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과 150년 전만해도 병원은 사람이 살아나가는 곳이 아니라 죽어나가는 곳으로 인식되던 시기였으며 의학은 그야말로 암울했습니다. 그러던 중 레이벤후크에 의해 현미경이 발명되면서 세균의 정체가 드러났고, 파스퇴르와 코흐 같은 과학자의 노력으로 수많은 사람들은 죽음의 문턱에서 생명을 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치과질환인 충치 그리고 풍치 역시 교합과 관련지어 발생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며 교합을 이해함으로써 이런 질환들도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해질 수 있는데, 이런 재미난(?) 치과이야기들을 치과의사가 아닌 분들이 쉽게 이해하시고, 아울러 이런 이야기들이 좋은 치료를 위한 눈과 귀가 되어드리기를 희망하면서 두 권의 책을 출간했습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왜 혼자만 치아가 잘 썩을까요? 치료받은 치아가 또 썩는다면 정말 안닦아서 그럴까요? 재미있는 사실은 치과의사들도 충치가 있답니다.
남들은 찬물을 잘 마시는데 왜 혼자만 치아가 시릴까요? 그리고 신경치료를 해서 아예 시린 통증을 못느끼게 하는 치료가 정말 좋은 치료일까요?
왜 음식물이 혼자만 잘 낄까요? 치과에서는 인공치를 하라거나 두 개를 붙혀서 아예 끼지 않도록 하라는데 그게 맞는 치료일까요?
치과에서 교정을 하라면서 치아들을 뽑으라는데 정말 뽑지 않고서는 교정치료가 불가능할까요?
매스컴의 발달과 더불어 현대인들은 많은 의료광고를 접하게 되는데 이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좋은 정보를 가려내기란 정말 어렵습니다.
여기 알기 쉬운 치과상식 그리고 꼭 알아야 할 치과상식을 소개드리며, 좋은 치료 그리고 꼭 합당한 치료를 받으시길 소망해봅니다.


잘 닦는데 왜 썩어요?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